실시간 뉴스



LH, 올해 17.1조원 공사·용역 발주…"역대 최대 규모"


주택사업공사 발주물량 전년 대비 4.3배↑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7조1000억원 규모의 공사·용역을 신규 발주한다고 28일 밝혔다. 일감이 줄어든 건설업계가 주목할 전망이다.

  [사진=LH ]
[사진=LH ]

연간 LH 발주물량은 평균 10조원 수준이었는데 올해는 건설경기 활성화와 주택 공급확대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수립했다는 게 LH의 설명이다. 올해 5만호 착공 목표 달성을 위해 주택사업공사(건축 및 후속공종) 발주물량은 13조원으로 지난해 실적 대비 4.3배 증가했다.

LH는 정부의 건설투자 활성화를 위한 재정 조기 집행 기조에 따라 연간 발주물량의 60% 이상을 상반기에 발주하고 통상 9월 이후 집중됐던 주택건설공사 발주를 2개월 이상 앞당겨 조기 착공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발주계획을 유형별로 보면, 공사 부문은 16조원, 용역은 1조1000억원 규모다.

주요 공사 부문은 △종합심사낙찰제 10조원(76건) △간이형종합심사제 2조원(96건) △적격심사제 2조7000억원(760건)이며 용역 부문은 △종합심사 4000억원(76건) △적격심사 4000억원(458건)이다. 종합심사낙찰제 대상 공사 및 용역 발주물량은 지난해 대비 약 7조원 증가했다.

공사 공종별로 보면 건축·토목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약 73%를 차지한다. 공종별로는 △건축공사 11조원(273건) △토목공사 1조5000억원(56건) △전기·통신·소방공사 2조원(442건) △조경공사 5000억원(56건) △기타공사 1조원(118건)이다.

용역 부문은 설계·감리, 사업타당성조사 등 기술용역이 7000억원(468건), 그 외 일반용역이 3000억원(248건)이다.

LH는 이번 발표한 발주계획을 신속하게 이행해 침체된 건설경기 회복에 이바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주요 아파트 대형공사 발주일정은 월별·분기별로 관리하고, 하반기 전에 주요 공사일정을 업데이트해 재공지하는 등 많은 건설업체들의 입찰참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택공급 감소와 건설 경기 침체로 2~3년 이후 전·월세 및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건설경기 회복뿐만 아니라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발주물량을 편성한 만큼 속도감 있게 계획을 집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H, 올해 17.1조원 공사·용역 발주…"역대 최대 규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