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H그룹,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 잔금 수령 임박…"재무구조개선 기대"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KH그룹의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 잔금 수령일이 오는 6월로 다가오며 계열사 재무구조 개선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그랜드하얏트서울 전경. [사진=KH그룹]
그랜드하얏트서울 전경. [사진=KH그룹]

KH그룹은 2019년 인마크 PEF 지분을 100% 인수하는 방식으로 약 5620억원에 남산 그랜드하얏트서울을 인수했다.

이후 지난해 5월 한남칠사칠과 7300억원에 호텔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2021년 호텔 남서쪽 주차장 부지 8757㎡(2650평)을 매각해 벌어들인 2000억 원과 법인 내부에 쌓인 유보금 등을 합산하면 KH그룹이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을 통해 얻게 된 거래금액은 약 1조원에 달한다. 호텔 투자로 벌어들인 차액은 4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KH그룹 관계자는 "호텔 매각 잔금은 오는 6월 KH필룩스, KH전자, IHQ, KH건설에 각각 분배돼 상환재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차입금이 대부분 해소돼 부채비율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재무구조와 실적개선, 계속기업 불확실성을 해소해 빠른 시일 안에 거래재개 시키기 위해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H그룹, 그랜드하얏트서울 매각 잔금 수령 임박…"재무구조개선 기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