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넥슨, 2023년 매출 3조9323억원 달성…올해 '4조 클럽' 노린다


2023년 영업익 1조2516억원…전년比 30% 증가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오웬 마호니)은 2023년 4분기 및 연간 연결 실적을 8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전년 대비 20% 증가한 매출 3조9323억원(엔화 4234억엔, 이하 연간 기준 환율 100엔당 928.8원), 영업이익은 30% 증가한 1조2516억원(엔화 1347억엔)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4분기 매출은 7538억원(엔화 846억엔, 이하 4분기 기준 환율 100엔당 891.3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405억원(엔화 45억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했다.

넥슨 실적 현황. [사진=넥슨]
넥슨 실적 현황. [사진=넥슨]

넥슨은 지난해 'FC 온라인'과 'FC 모바일', '던전앤파이터', '블루 아카이브' 등 라이브 서비스 타이틀의 호조와 '프라시아 전기', '데이브 더 다이버', '더 파이널스', '메이플스토리M(중국)' 등 신규 출시작의 흥행에 힘입어 연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22년 말 카타르 월드컵 시기부터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여온 FC 온라인은 2023년 강한 모멘텀을 유지하며 기록적인 연간 매출을 달성했다.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도 춘절 패키지 판매에 호조를 시작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으며, 메이플스토리는 6차 전직 콘텐츠를 선보이는 등 성장에 일조하며 2023년 넥슨의 PC 매출이 전년 대비 25% 증가했다.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온 FC 모바일과 한국과 일본 흥행에 이어 중국 진출에 성공한 블루 아카이브, 중국에 출시한 메이플스토리M이 좋은 성과를 거두며 모바일 매출 또한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했다.

넥슨은 지난해 한국과 중국, 일본, 북미∙유럽, 동남아 등 기타 지역까지 모든 지역에서 두 자릿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개성있는 비주얼과 참신한 게임성으로 글로벌 흥행에 성공한 데이브 더 다이버와 더 파이널스의 성과로 북미∙유럽 지역은 4분기에만 매출이 78% 증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는 "지난 4분기 예상치 못한 이슈로 발생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2023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기록적인 성장을 달성했다"며 "또한 더 파이널스의 성공적인 출시는 우리의 글로벌 시장 확장 전략의 주요한 단계로 더 파이널스가 넥슨의 차기 메이저 프랜차이즈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현재 개발팀은 이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해 빠르게 콘텐츠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며 오는 3월 시즌2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는 3월 넥슨 일본법인 대표이사로 취임할 예정인 이정헌 대표는 "넥슨은 2024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기존 프랜차이즈에 다양한 업데이트를 이어갈 것이며, 신규 게임 출시를 통해 진취적인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올해는 다양한 신작 출시가 예정돼 있다. 특히 중국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가능한 빠르게 출시할 예정이고 퍼스트 버서커: 카잔,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등 주요 신작 라인업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자체 IP와 크로스플랫폼 타이틀로 무장한 신작들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올 여름 출시를 준비 중인 차세대 루트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와 '마비노기 모바일' 또한 연내로 선보인다는 목표다.

이외에도 하드코어 액션 RPG '퍼스트 버서커: 카잔', 잠입 생존 게임 '낙원', 팀 대전 액션 게임 '웨이크러너' 등 다채로운 장르의 게임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넥슨, 2023년 매출 3조9323억원 달성…올해 '4조 클럽' 노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