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WRC 이탈리아 랠리서 첫 우승 쾌거


팀 동료 에사페카 라피도 경기 중 상위권 유지…2위 '더블 포디움' 달성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3 월드랠리챔피언십' 이탈리아 랠리에서 올해 첫 승을 신고했다.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법인장 김선평 상무, 2위에 오른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코드라이버 얀 펌((Janne Ferm)과 에사페카 라피(Esapekka Lappi), 우승을 차지한 현대 월드랠리팀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과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Martijn Wydaeghe), 3위에 오른 도요타팀 소속 칼레 로반페라(Kalle Rovanperä)와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Jonne Halttunen) [사진=현대자동차]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법인장 김선평 상무, 2위에 오른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코드라이버 얀 펌((Janne Ferm)과 에사페카 라피(Esapekka Lappi), 우승을 차지한 현대 월드랠리팀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과 코드라이버 마틴 비데거(Martijn Wydaeghe), 3위에 오른 도요타팀 소속 칼레 로반페라(Kalle Rovanperä)와 코드라이버 요네 할투넨(Jonne Halttunen)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지난 1일부터 4일(현지 시각)까지 이탈리아 사르데냐 (Sardegna)에서 열린 '2023 월드랠리챔피언십(World Rally Championship, 이하 WRC)' 시즌 여섯 번째 대회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이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출전한 티에리 누빌은 다양한 코스에서의 풍부한 주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 중반부터 상위권을 유지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는 역대 이탈리아 랠리에서 총 여섯 번의 우승컵(16년, 18~20년, 22~23년 우승)을 들어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에사페카 라피(Esapekka Lappi) 역시 2위를 차지하며 팀 성적에 힘을 보탰다. 더블 포디움을 달성한 현대 월드랠리팀은 제조사 부문에서 총 43점을 얻으며 제조사 부문 순위 2위를 유지했다. 선두인 도요타팀과의 격차는 단 23점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특히 티에리 누빌은 3시간 40분 1.4초의 기록을 달성, 2위와 33초 차이의 접전을 벌인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며 이탈리아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이탈리아 랠리에서 티에리 누빌은 25점을 획득해 드라이버 종합 순위 2위로 상승해 올 시즌 경쟁을 본격화했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올해 팀에 새롭게 합류한 시릴 아비테불(Cyril Abiteboul) 감독의 지휘 하에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의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을 바탕으로 더블 포디움을 차지할 수 있었다.

틸바텐베르크(Till Wartenberg) 현대자동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 상무는 "이탈리아 랠리에서 2023 WRC 첫 우승컵을 획득해 매우 기쁘다"며 "국제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감독으로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 온 아비테불 감독과 함께 현대 월드랠리팀이 올해 좋은 성적을 이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2023 DNA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