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검찰, 민주당 '돈봉투 의혹' 수사 속도…與 "빙산의 일각" 맹공


"썩은 돈 철저히 밝혀야"…檢 뇌물수수자 10명 특정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을 휩쓴 '돈봉투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야당을 향한 공세를 강화했다. 검찰은 민주당 현역의원 10명을 불법 정치자금 수수자로 특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이정근 휴대폰에 떨고 있는 사람이 도대체 몇 명이나 되는 것이냐"며 "국민들은 겉으로 드러난 빙산의 일각을 보면서 수면 아래에 잠겨 있는 몸통의 크기를 궁금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엇이든 '돈'으로 해결하려는 '돈풀리즘' DNA가 (민주당) 전당대회를 쩐의 전쟁으로 타락시켰다"며 "이제 와서 돌이켜 보면 더불어민주당 전체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목숨을 걸었던 이유가 있다. 모두가 제 목숨줄 지켜보겠다고 사생결단으로 덤볐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썩은 내가 진동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태연하기만 하다. 무슨 일만 있으면 벌떼처럼 달려드는 민주당이지만 자신들의 잘못에는 늘 이런 식"이라며 "썩은 돈을 거래한 녹음 파일이 얼마가 되든 철저한 수사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성만 의원(오른쪽)이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성만 의원(오른쪽)이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윤관석·이성만 민주당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돈봉투 의혹' 수사를 본격화했다. 지난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과 윤 의원 등이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9천400만원의 자금을 마련, 현역 의원과 지역본부장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이 이 전 부총장의 휴대전화 녹음파일을 분석하던 중 포착했고 이 전 부총장도 검찰 조사에서 의혹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재 윤 의원과 이 전 부총장 간 통화내용을 근거로 민주당 현역 의원 중 10명을 뇌물수수자로 특정하고 있다. 인천을 지역구로 둔 A·B 의원,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C·D의원, 호남을 지역구로 둔 E·F 의원 등이다. 검찰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 2021년 4월 28일자 통화에서 "나는 인천(의원) 둘과 C의원은 안 주려고 했는데 '기왕 하는 김에 우리도 주세요'라고 해서 (돈봉투) 세 개를 뺏겼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현재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면서도 '검찰의 국면전환용 기획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윤 의원은 통화녹음과 관련해 "다른 상황에서 다른 취지로 한 발언을 상황과 관계없이 봉투를 전달한 것처럼 단정한 왜곡"이라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검찰, 민주당 '돈봉투 의혹' 수사 속도…與 "빙산의 일각" 맹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