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많은 세뱃돈 어디다 쓰나 봤더니…'이것' 하는데 썼다


국내여행 비중 62%로 가장 많이 찾아…해외여행 26%로 늘며 제주여행 밀어내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세뱃돈 쇼핑 트렌드 분석 결과, '겨울 레저' 상품 구매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티몬은 설을 포함한 최근 사흘간(1월 22일~24일) 고객들의 세뱃돈 쇼핑 추이를 분석한 결과 여행 상품 비중이 20%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겨울 레저를 즐기는 가족. [사진=티몬]

이는 지난해(2월1일~3일) 7%였던 것과 비교하면 무려 13%p나 증가한 수치다. 이어 ▲패션·뷰티 19%, ▲가전·디지털 18%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위는 가전·디지털(26%) 부문이었다.

특히 여행 상품 가운데 스키장과 테마파크, 워터파크 등 근거리 국내 여행(62%)을 중심으로 소비했다. 또 해외여행의 예약 비중도 지난해 1%에서 올해 26%로 급증했다. 반면 제주여행의 경우 절반이상 감소한 12% 비중으로, 해외여행에 자리를 내줬다.

티몬이 24일까지 진행한 설 즐기기 기획전의 상품별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더욱 명확하다. 곤지암 리조트 리프트&렌탈권이 1위를 차지했고, 2위에도 엘리시안 강촌 스키&보드 리프트, 장비렌탈권이 올랐다. 3위에는 쉬즈미스·리스트 미리 봄상품이, 4위에는 캐리비안베이 종일권, 5위는 닌텐도 스위치 패키지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휘닉스파크 올데이패스, 롯데월드 어드벤쳐 종합이용권 등이 순위에 올랐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