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1위는


코나 일렉트릭, 니로, 아이오닉5 순으로 팔려

[아이뉴스24 이혜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를 100만대 넘게 판매했다. 전기차(EV) 판매를 시작한 지 11년 만의 일이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앞서 2011년 첫 전기차를 출시한 뒤 지난해까지 현대·기아의 국내외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는 공장 판매 기준 102만2천284대로 조사됐다. 현대와 기아가 각각 60만1천448대, 42만836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5.[사진=현대차]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모델은 25만6천907대를 기록한 코나 일렉트릭이다. 이어 니로 EV 20만302대, 아이오닉5 16만5천637대, EV6 11만2천893대 순이다.

판매 모델은 첫해인 2011년 1종에서 지난해 15종까지 증가했다. 생산 거점도 중국과 인도, 체코 등 해외로 확대됐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31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고 세계 시장에 323만대를 판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12%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혜진 기자(hj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