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인수 후 직원 80% 해고"


美 CNBC "정직원 7천500명→1천300명 줄어…외인부대도 투입"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인수한 후 전체 직원의 약 80%가 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인수한 후 전체 직원의 약 80%가 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

20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은 트위터 내부 자료 입수를 통해 최근 트위터의 정규직 수가 인수 전 7천500명에서 1천300명으로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현재 회사에 남아있는 엔지니어 직군은 550명에 불과하다. 불법 콘텐츠 차단 등 이용자 보호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인력도 20명 미만으로 줄었다.

CNBC는 "머스크가 경영권을 행사하면서 트위터는 대규모 정리해고 등을 통해 직원을 대폭 줄였다"며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인력을 감축했다"고 전했다.

머스크 CEO는 트위터 직원을 줄이는 동시에 별도 외인부대를 회사에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CNBC는 "테슬라와 스페이스X 등 머스크가 경영하는 다른 회사에서 차출한 130명이 트위터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