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백승호 만회골 작렬…한국, 브라질에 1-4 추격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백승호(전북)가 브라질의 골망을 흔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0-4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만회골을 터트렸다.

백승호. [사진=대한축구협회(KFA)]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포르투갈을 극적으로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상대는 FIFA 랭킹 1위에 빛나는 브라질.

월드컵 무대에서 브라질을 처음 만난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한국의 측면을 돌파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문전으로 낮고 빠른 패스를 연결했고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침착한 마무리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실점은 이어졌다. 페널티지역에서 정우영(알사드)이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히샬리송의 발과 충돌이 발생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는 전반 13분 김승규(알샤바브)를 속이고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토트넘)의 동료 히샬리송(토트넘)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 29분 티아고 실패(첼시)의 침투 패스를 받은 히샬리송은 침착한 마무리로 브라질의 세 번째 득점을 책임졌다.

전반 36분에는 비니시우스의 로빙 패스를 쇄도하던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한국의 만회골은 후반 31분에 나왔다. 후반 교체로 투입된 백승호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브라질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