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실축 남발' 日,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 진출 좌절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일본이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일본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연장까지 1-1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1-3으로 패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일본의 미나미노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일본의 미나미노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4년 전 벨기에에 2-0으로 앞서다 내리 3골을 내주며 무너졌던 일본. 다시 한번 사상 첫 8강 진출에 도전했지만 집중력을 이어가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러시아 대회 당시 16강전부터 연장전을 펼친 끝에 결승 무대까지 올랐던 크로아티아는 다시 한번 연장전 승리를 가져가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크로아티아와 일본은 경기 초반 수비 진영에서 실수를 한 차례씩 주고받는 아찔한 상황을 겪었다.

일본은 전반 12분 이토 준야가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땅볼 크로스가 마에다 다이젠과 나가토모 유토를 지나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조별리그에서 수비 후 역습으로 확실한 성과를 거둔 일본은 이날도 같은 방식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침착한 수비로 크로아티아의 차단한 일본은 전반 30분이 넘어가자 서서히 공격에 힘을 쏟았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전반 43분 일본 마에다 다이젠이 선제골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전반 43분 일본 마에다 다이젠이 선제골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마무리 과정은 아쉬웠지만 크로아티아 진영에서 머무는 시간을 늘려간 일본은 전반 43분 선제골을 가져가며 리드를 잡았다.

일본인 코너킥 상황을 짧은 패스로 풀어가다 도안 리쓰가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요시다 마야의 발에 맞고 옆으로 흘렀고, 이를 마에다가 마무리해 크로아티아 골망을 흔들었다.

조별리그에서 거둔 2승을 모두 끌려가다 역전승으로 장식했던 일본의 카타르 월드컵 4경기 만에 나온 첫 선제골이다.

일본은 후반 시작과 함께 가마다 다이의 중거리 슈팅으로 크로아티아를 또다시 위협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10분 이반 페리시치의 헤딩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데얀 로브렌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머리로 방향을 바꿔 1-1을 만들었다.

일본은 실점 이후 엔도 와타루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크로아티아 역시 후반 18분 루카 모드리치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일본 골키퍼 곤다 슈이치 손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일본은 후반 19분 마에다 다이젠, 나가토모 유토를 빼고 아사노 다쿠마, 미토마 카오루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0분에는 가마다를 대신 사카이 히로키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31분 크로아티아 페리치시는 일본의 패스를 끊어내 역습에 나섰고 슈팅까지 가져갔지만 수비수 발에 맞고 골대 옆으로 흘렀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후반 10분 크로아티아 이반 페리시치가 헤딩 동점골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가운데 후반 10분 크로아티아 이반 페리시치가 헤딩 동점골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계속 이어진 1-1의 상황. 일본은 후반 42분 미나미도 다쿠미까지 투입하면서 승리를 정조준했다.

하지만 양 팀 모두 정규시간 동안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면서 경기는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교체 카드를 아꼈었던 크로아티아는 연장 전반 8분 체력적 부담을 느낄 수 있는 베테랑 모드리치를 빼고 로브로 마예르를 투입했다. 마테오 코바치치를 니콜라 블라시치로도 바꿨다.

연장 전반 10분 일본은 몸을 던지며 일본의 슈팅을 적극적으로 막아냈다. 그리고 4분뒤 미토마가 단독 드리블 이후 시도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일본과 크로아티아는 체력이 떨어지면서 정교함이 흔들렸고 마무리 작업 역시 매끄럽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추가 시간 일본의 역습을 끊어내고 마예르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지나갔고, 주심의 휘슬이 울리며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일본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 그러나 미나미노와 미토마의 킥이 골키퍼 손에 막히며 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4번 키커 요시다의 킥 역시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3번째 키커만 실축한 크로아티아가 결국 최우의 승자가 됐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