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태원 국조, 불가피한 합의"… 일각선 '주호영 사퇴론'도


조경태 "野 국조 요구 왜 받나… 주호영 사퇴해야"

주호영(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오른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왼쪽 세번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오른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24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내년도 예산안 처리 후 본격 실시하기로 야당과 합의한 것을 긍정 평가했다. 여소야대 국면에서 불가피한 결단이라는 취지다. 당 일각에서는 예산안을 매개로 대통령실 등을 겨냥한 야권의 정쟁용 국정조사 합의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주호영 원내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23일)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안을 처리하고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며 "불만스러운 점은 많지만 야 3당의 일방적 국정조사를 저지할 방법이 없었다는 점, 예산 처리가 법정 기간 안에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합의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의가 꼭 지켜지기를 바란다"며 "반드시 예산안이 처리되고 이후 국정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 이전에 실패했던 국정조사처럼 정쟁으로 흐르거나 과장된 당리당략 선전장에 머무르지 않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을 촘촘히 구축하는 국정조사가 되길 바란다. 국민의힘은 그런 국정조사가 되도록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주 원내대표의 협상 방향이 옳았다"며 원내지도부에 힘을 실어줬다. 그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수사 결과 발표 시점과 예산 처리가 비슷한 시점에 이뤄진다면 국정조사 방해 요인이 제거되는 것 아닌가"라며 "예산국회 막바지에 접어들었는데, 내년도 예산은 우리 국민 삶, 국가 살림살이의 문제다. 이보다 중요한 문제가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이어 "예산정국이 여야 간 대화와 타협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ㅎ는 협상이 서로 필요하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 일각에서는 민주당과의 국정조사 합의를 이끈 주 원내대표가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당내 최다선(5선)이자 차기 당권주자인 조경태 의원은 전날(23일) TBS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해 "민주당이 예산을 무기로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들 왜 국민의힘에서 왜 그걸 받아들이나"라며 "주 원내대표는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더 이상 진실 규명할 게 뭐가 있나"라며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법적인 책임을 지면 되는 거고 도의적 책임을 질 라인이 있으면 그 윗선까지 책임을 지면 된다"고 지적했다. 여야 의원들을 향해서는 "무책임한 정치인"이라며 "17년 전에 일본은 혼잡한 상황에 대한 경비법을 만드러 안전에 대비했다. 우리나라 국회는 뭘 했나. 전부 다 행정부에만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역할을 제대로 못해 놓고 모든 걸 행정부에만 책임을 돌린다"며 "입법기관이지만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