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민노총 연쇄파업에 "국가 경제에 큰 타격… 즉시 접어야"


"화물연대 파업, 국가물류 볼모 정권 퇴진 운동"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각 산별노조가 연쇄 총파업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위기에 놓인 국가 경제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파업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민노총 화물연대가 이날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선 데 대해서는 "국가 물류를 볼모로 삼은 사실상 정권 퇴진 운동"이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23일) 공공운수노조가, 오늘은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했다"며 "내일(25일)은 공공부문·학교 비정규직노조가 파업에 들어간다고 한다"고 말했다. 오는 30일에는 민노총 서울교통공사노조, 내달 2일에는 전국철도노조가 각각 파업에 들어간다.

정 위원장은 "공공운수·화물연대 파업은 전국 항만과 산업시설 마비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경제가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IMF 외환위기, 세계 경제 위기를 돌아보라. 가계와 기업, 국가 경제가 한순간에 뒤엉켜 급작스럽게 무너졌다"며 "지금 우리 경제가 그러한 위기를 눈앞에 뒀다는 것이 역대 많은 경제 수장들의 평가이자 경고"라고 강조했다.

민노총을 향해서는 "간곡하게 요청한다"며 "지금은 경제를 살려야 할 때지, 경제를 위기로 내몰 때가 아니다. 국민이 원하는 것은 힘을 앞세운 횡포나 파업이 아니다. 서로 머리를 맞대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가 고통을 분담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총파업을 즉시 접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