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태원 국조 수용키로… '先예산 後국조' 의총서 당론 채택


朱 "국조 실시 위임받아… 野에 끌려다니지 말라 주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내년도 예산안 처리 후 실시하기로 당론을 다시 모았다.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 후 내용이 국민 눈높이에 미흡하다면 국정조사를 논의할 수 있다는 기존 당론을 철회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과 국정조사 대상 기관·기간 등 추가 협상이 타결되면 국정조사 특위 명단을 국회에 제출하고 본회의 표결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 처리 이후 실질적인 국정조사 실시에 들어간다면 그 점은 원내대표단에게 위임하겠다, 구체적인 국정조사 조건 등은 권한을 갖고 협상해달라는 것이 의총 결과"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승인을 받았다"며 "국정조사 계획은 원내대표단이 위임받아서 협상하되, 협상에서 양보를 많이 하지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 기관, 기간 등 여러 가지에서 끌려다니듯 국정조사를 하지 말아달라는 당부가 많았다"며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과감하게 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한다는 일종의 협상 지침,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의총에서는 '국정조사 수용'에 일부 반대 의견도 나왔지만, 여소야대 국면에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주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틀 전 의총에서 수사 결과가 미진하면 국정조사를 하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소수인 우리 당은 압도적 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내일(24일) 국정조사 계획서를 의결한다는 현실적 문제 앞에서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과의 국정조사 협상 테이블에 올릴 구체적인 안건에 대해서는 "최종 합의가 되면 발표하겠다"며 "협상 과정에서 오고간 말을 하는 건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국정조사 특위 명단 제출 여부에 대해서는 "남은 협상이 마무리되면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일 본회의에서 민주당 주도로 처리될 것으로 예상됐던 국정조사 계획서 표결 참여 여부를 묻는 말에는 "협상이 마무리되면 할 수 있고, 의견 차이가 나면 못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기자들과 만나 의총 결과에 대해 "저번에 회의했을 때는 국정조사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주 원내대표가) 원내 협상을 이끌어가는 원내사령탑으로서 고민이 있을 것이고 우리는 집권여당으로서 국정 전반에 책임이 있는 입장"이라며 "그런 것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