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先예산 後국조 피할 이유 없다"… 주호영에 힘싣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예산 처리 시점과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수사 결과 발표 시점이 큰 차이가 나지 않고 엇비슷한 시점에 이뤄진다면 우리가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에 대한 합의를 피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정말 어려운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민주당 원내지도부에 새롭게 제안한 선(先) 예산안·후(後) 국정조사 계획에 힘을 실어준 셈이다. 당초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 결과 발표 후 국정조사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는데, 예산안을 고리로 타협안을 제시한 것이다.

정 위원장은 "특수본 수사 결과 내용이 어떻게 나오든 간에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밀어붙이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예산국회 막바지에 중요한 민생 문제가 산적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가 누구보다 협상을 잘 이끌어왔다고 평가하고 싶다"며 "지금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민생, 예산, 경제다. 여야 협상이 진전되고 결론에 도달하는 데 의원들의 지혜와 고민이 모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