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상속 문제로 다투다 흉기로 친누나 살해한 50대 체포


[아이뉴스24 김진성 기자] 재산상속 문제로 다투다 친누나를 흉기로 살해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광역시 사상경찰서는 6일 오전 6시쯤 사상구 엄궁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재산상속 문제로 다투던 60대 여성 A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남성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A씨의 시신 옆구리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A씨는 야간근무를 마치고 귀가한 남편에 의해 발견됐고, 남편이 112에 신고했다.

경찰 로고. [사진=부산지방경찰청]

A씨는 최근 사망한 어머니의 재산 상속 문제로 누나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부산=김진성 기자(jinseong948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