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 창의성 콘퍼런스 개최


10월 20일·21일 '미래세대', '창의성' 주제 NCC 2022 개최 예고

[사진=엔씨문화재단]
[사진=엔씨문화재단]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엔씨문화재단(이사장 윤송이)이 창립 10주년 기념 콘퍼런스 '넥스트 크리에이티브 콘퍼런스(NCC 2022)'를 오는 20일 개최한다.

'미래세대'와 '창의성'을 주제로 엔씨문화재단 사옥에서 10월 21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엔씨문화재단은 이번 행사를 통해 재단의 핵심사업인 '프로젝토리(Projectory)' 운영 과정과 결과를 공유한다. 프로젝토리는 프로젝트(Project)와 실험실(Laboratory)의 합성어로, 아이들이 자신만의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창의활동 공간이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창의 연구 기관, 교육 기관, 청소년 기관, 국제 기구 등 청소년 및 창의성 관련 업계 종사자와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첫날 기조 강연에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교육자이자, 유튜브의 CEO 수전 워치츠키의 어머니인 에스더 워치츠키가 연단에 선다. 에스더 워치츠키는 청소년들이 다가오는 미래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연설한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교육대학원 부학장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폴 김 교수는 '이유 있는 혁신'을 주제로 창의와 혁신을 추구하는 근본적인 열정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오후 세션에는 엔씨문화재단의 프로젝토리 사업 성과 발표와 프로젝토리 멤버로 활동했던 청소년 연사의 발표가 진행된다.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신종호 교수가 이끄는 '더 나은 창의 환경'에 대한 패널 토론도 이어진다. 이 토론에는 폴 김 교수를 비롯해 고려대학교 김자영 교수, 서울 위례솔 초등학교 이은주 교사 등이 참여한다.

둘째 날에는 미래세대, 창의성 관련 분야 실무진을 대상으로 '미래세대'와 '창의성'에 대한 심화 워크숍이 마련돼 있다. '궁금한뇌연구소' 대표이자 뇌과학자인 장동선 박사가 창의성을 주제로 그룹 토론을 이끌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의 창의적 환경에 대한 워크숍과 프로젝토리 청소년 멤버들이 주도하는 프로젝토리 문화에 관한 워크숍도 진행된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