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400원시대] 원/달러 환율, 4거래일만 1430원 밑돌아…파운드화 강세 영향


한때 달러 매수 등 결제 우위로 1436.2원까지 치솟아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27일 이후 4거래일 만에 1천430원 밑에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부자 감세 철폐로 파운드화가 강세를 보이는 등 달러가 상대적으로 약세로 전환한 영향이다.

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3.7원 내린 1천426.5원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1천428.0원에 출발했다.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27일 이후 4거래일 만에 1천430원대 밑에서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4일 오후 장을 마친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사진=뉴시스]

오전 중 달러 매수 등 결제 우위로 한때 1천436.2원까지 치솟았으나, 상승 폭을 모두 반납하면서 1천420원대에서 마감했다.

이날 달러가 약세를 보인 건 영국 정부가 감세안 일부를 철회하자, 파운드화 강세를 나타낸 영향으로 분석된다.

6개국 통화대비 달러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 거래일 대비 0.38% 내린 111.32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반면 같은 시간 파운드화 가치는 전 거래일 대비 0.19% 오른 파운드당 1.1359 달러선에서 거래 중이다.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간) 쿼지 콰뎅 영국 재무부 장관은 연간 15만 파운드(16만7천 달러) 이상의 소득에 대해 납부하는 소득세 상위 45%를 폐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영국 감세안 철회 등으로 1420원대로 하락했다"면서 "영국의 부자 감세안 철폐 발표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완화돼 달러 강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