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6~8월 매출 66.4억 달러…예상치 하회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설비투자 축소 계획 밝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이 자체 회계연도 4분기(6~8월)에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는 성적을 거뒀다.

마이크론은 29일(현지시간) 4분기 매출이 66억4천만 달러(9조5천200억원)로 전년동기대비 19.8% 감소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시장 컨센서스(68억 달러)를 하회했다. 주당순이익(EPS)은 1.45 달러다.

마이크론 텍사스 사옥. [사진=마이크론 ]

마이크론은 반도체 수요가 감소했다며 설비투자를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산제이 메로트라 마이크론 최고경영자(CEO)는 "단기적인 수요 감소에 대처하기 위해 공장 가동률을 낮추겠다"며 "내년에 예정했던 설비투자(CAPEX)를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