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서 30㎏ 대리석이 '와르르'…벽면 타일 5m 아래로 붕괴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 개포 아파트 공용 공간 벽면에 붙어 있던 대리석 마감재가 5m 높이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입주 1년밖에 안 된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고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네이버 부동산 스터디]

1일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 일원동 디에이치자이 개포 아파트의 한 동의 1층 높이의 벽면에 설치한 대리석 타일 4장이 떨어졌다는 입주민 신고가 관리사무소에 접수됐다.

사고가 발생한 대리석 타일은 한장 당 무게가 약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남 모 신축 아파트 근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딱 1년 된 강남 신축 아파트 건물 안쪽 현관 대리석이 붕괴했다."며 "다행히 밑에 사람이 없어서 큰 사고는 피했는데 아파트 입주민들이 난리 났다"고 사진과 함께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네이버 부동산 스터디]

게시된 사진에는 떨어진 대리석 마감재들은 지하 2층 바닥 공용공간으로 떨어져 산산조각이 나 있다.

시공을 맡은 A 건설 측은 "현재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고 입주민 대표 측과 향후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에이치자이개포는 옛 개포 공무원아파트(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한 아파트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5개 동, 총 1천996가구 규모다. 3.3㎡당 분양가는 4천100만 원대였고, 지난해 7월 입주를 시작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