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미국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 개시


20일 세미나 개최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초고액자산가 대상 해외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개시하고, ‘미국 부동산 투자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6월 20일 초고액자산가 대상 해외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개시하고, ‘미국 부동산 투자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6월 20일 초고액자산가 대상 해외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개시하고, ‘미국 부동산 투자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의 초고액자산가 전담 조직인 GWM(Global Wealth Management)은 미국 현지 부동산 컨설팅 업체와 협약해 미국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론칭했다. 간편한 현지법인 설립·관리 등 ‘랜딩(정착 지원) 서비스’부터 현지 매물 발굴과 세무·법무 자문까지 성공적인 해외 부동산 투자와 거래를 위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시작을 기념해 관련 세미나도 개최한다. 오는 20일 오후 3시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국 부동산 시장 현황·전망 ▲현지답사를 통한 뉴욕·LA 부동산 시장 분석 ▲미국 EB-5 투자이민 프로그램 안내 ▲미국 부동산 세금·투자 신고 핵심 가이드를 살펴볼 예정이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장은 “해외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통해 한층 더 강화된 글로벌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 부동산 투자와 세금에 대해 살펴볼 수 있는 세미나 등 초고액자산가의 자산관리를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미나 참가신청은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을 통해 할 수 있다. 참가 대상은 한국투자증권 고객이며,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