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로 또 입건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멤버 힘찬(32, 본명 김힘찬)이 강제추행 혐의 재판 중 또 같은 혐의로 고소 당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김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씨는 지난달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주점의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채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룹 B.A.P 힘찬이 지난 2016년 11월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앨범 '느와르(NOIR)'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해당 여성들은 사건 직후 경찰서를 찾아 직접 신고했으며, 김씨가 허리와 가슴 등을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 중 한 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씨는 지난 2018년 7월24일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의 한 펜션에서 동행한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이후 김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