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5월 9일 우크라 전면전? 터무니없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러시아가 오는 9일 2차 세계대전 전승기념일에 맞춰 우크라이나에 전면전을 선포하고 총동원령을 발표할 수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4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승기념일에 우크라이나 전면전을 선언할 가능성에 관해 "없다"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재차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뉴시스]

총동원령 발표 여부에 대해서도 페스코프 대변인은 "그럴 가치가 없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영국 등 서방에서는 러시아가 9일 전쟁 성과를 내기 위해 총공세를 펼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회담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아직 회담 개최에 대한 합의가 안 됐다"고 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