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후 의무격리 없다"…사이판으로 떠난 한국인, 1만명 넘어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최근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귀국 후 의무격리가 필요없는 유일한 해외 관광지인 사이판 방문객이 1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아나관광청은 한국과의 첫 트래블버블 체결에 따른 혜택이 제공되는 북마리아나 제도(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최근 들어 누적 1만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북마리아나제도.(사진=마리아나관광청 제공) [사진=뉴시스]

이는 해외여행이 재개된 2021년 7월 24일부터 현재까지 사이판 패키지상품 예약을 통해 방문한 여행자 수로, 이외의 방문자까지 포함한다면 이보다 더 많은 숫자의 한국인이 방문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달 들어선 사이판 트래블버블 패키지에 2천800여명이 참여해 트래블버블 이후 가장 활발한 모객 실적을 보였다.

마리아나관광청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도 전례 없는 모객의 배경을 북마리아나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여행자 지원, 그리고 한국 정부도 인정한 철저한 방역 정책으로 꼽고 있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지난 7개월간 사이판을 찾은 한국 여행자들에게 1인당 최소 100달러 이상의 여행지원금을 제공해왔다. 여행지원금 혜택은 2월 이후 종료되지만, 최소 5월까지는 현지에서의 의무 PCR검사비용과 코로나19 확진시 격리비용 지원이 유지된다.

이에 힘입어 지난 1월부터는 에어부산이 부산-사이판 노선 운항을 시작했으며, 부산에서도 트래블 버블 사이판 여행 출발이 가능해졌다.

한편, 북마리아나 제도는 지난 2월 12일 백신2차 접종률 100%를 기록하며 접종 가능한 모든 인구가 백신접종을 완료했다. 또한 주민의 56.1%가 3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사이판은 지난해 7월부터 지금까지 인천-사이판 노선만을 유일한 국제 운항 노선으로 유지해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