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PGA 투어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


1년 만에 유관중으로 전환…세계 정상급 골프 선수 120명 출전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PGA(미국프로골프협회)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17일(현지시간) 개막해 20일까지 열린다.

1년 만에 다시 유관중으로 전환해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개최지인 캘리포니아 주정부 및 PGA 투어 방역 지침에 맞춰 준비됐으며, 그동안 현장 관람 기회가 적었던 골프 팬들의 큰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대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관중 없이 개최된 바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17일 개막한다. [사진=제네시스]

2022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는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다. 세계 랭킹 1위 존 람, 2위 콜린 모리카와, 5위 로리 맥길로이 등 세계 랭킹 상위 선수를 포함해 120명의 정상급 골프 선수들이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한국 선수로는 KPGA(한국프로골프협회) 코리안 투어 '2021 제네시스챔피언십' 우승자 이재경이 제네시스 초청 선수로 참가해 PGA 투어에 도전하며, 임성재·김시우·이경훈 등 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이 대회에 나선다.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의 디펜딩 챔피언인 이민우를 비롯해 나상욱, 이진명 등 한국계 선수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이번 대회는 총 상금 1천200만 달러, 우승 상금 약 216만 달러로 2021년 대회보다 상금 규모가 커졌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상금 외에도 제네시스 GV80가 부상으로 수여된다.

이밖에도 14번 홀에서 매일 첫 번째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와 캐디에게 각각 GV80와 GV70가 부상으로 지급되고, 대회기간 중 16번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모든 선수에게는 GV70가 제공된다.

제네시스는 안전한 선수단 이동과 대회 운영을 돕기 위해 방역 처리된 G70, G80, GV80, G90 등 차량 약 240여 대를 대회 기간 동안 지원한다.

또한 미국 시장에 연내 출시하는 플래그십 모델 G90 3대를 제네시스 갤러리 라운지 등 경기장 주요 거점에 전시해 갤러리 및 미국 전역 TV 중계 시청자들에게 우수한 상품성을 알릴 계획이다.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여하는 올해 대회를 다시 관중들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제네시스는 국내외 골프대회 후원을 지속하는 한편,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시장내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