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칸', '올해의 유틸리티' 수상


자동차기자협회 선정…국내 픽업트럭 시장 개척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쌍용자동차는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지난 15일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진행한 '2022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 선정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6일 밝혔다.

시상식에 참석한 이광섭 쌍용차 국내영업본부장(전무)은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2022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많은 기자분들의 소비자들이 중요시하는 다양한 관점에서 엄격한 평가를 통해 선정돼 더욱 뜻깊은 수상이 아닐 수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섭 쌍용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전무)이 '2022 올해의 유틸리티부문'을 수상한 뉴 렉스턴 스포츠 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이어 "쌍용차는 20년간 픽업 시리즈 모델을 선보이며 국내 픽업 시장을 개척하고 성장 발전시켜 왔을 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이 확장될 수 있도록 상품성을 계속 강화해 왔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모델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장은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국내 유일의 픽업 모델로 수입 픽업 모델과 당당하게 경쟁하며 대한민국 K-픽업 시장을 개척, 성장시켜 왔다"며 "글로벌 5대 자동차생산국으로 도약한 한국이 시장 및 제조 측면에서도 선두그룹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해준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올해의 유틸리티 부문에 선정돼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했다.

'2022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을 수상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지난해 4월 'Go Tough(고 터프)' 디자인 콘셉트로 대한민국 정통 픽업 스타일을 완성했다. 지난 1월에는 파워트레인 퍼포먼스를 강화하고 국내 픽업모델 최초의 첨단 커넥티드카 시스템과 최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을 적용한 새로운 모델을 선보였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의 '2022 올해의 차' 평가는 2021년 출시된 80개의 차종 중 최종 후보에 오른 8개 브랜드의 21개 모델을 대상으로 지난 8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실차 테스트를 실시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