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자들이 뽑은 최고의 차, '제네시스 G90'


車기자협회, '2022 올해의 차' 선정…'GV60'는 이노베이션·SUV 부문 수상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제네시스 G90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22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2월 8일 경기 화성 소재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열린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 결과, 제네시스 G90가 종합 만족도에서 84.07점(100점 만점)을 얻어 2022 올해의 차에 올랐다고 15일 발표했다.

제네시스 G90는 NVH(소음·진동) 항목에서 9.64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계기 조작 편의성 항목에서 9.57점, 핸들링 및 주행 감성 항목에서 9.44점, 가속 성능 항목에서 9.35점을 각각 받는 등 전체 평가 항목에서 고르게 우수한 점수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사진=제네시스 브랜드]

2022 올해의 차 최종 심사에서는 기아, 메르세데스-벤츠, BMW, 쌍용자동차, 아우디,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자동차 등 8개 브랜드 21개 차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했다.

최종 심사에서는 자동차의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외부 디자인 ▲인테리어 및 감성 품질 ▲계기 조작 편의성 ▲핸들링 및 주행 감성 ▲가속 성능 ▲NVH 성능 ▲고속 안정성 및 제동 성능 ▲안전 및 편의 장비 ▲연비 및 유지 관리 ▲차량 가격 및 구매 의향 등 10개의 평가 지표가 활용됐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종합 만족도에서 79.96점(100점 만점)을 기록한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가 선정됐다.

올해의 이노베이션은 제네시스 GV60에 적용된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페이스 커넥트는 얼굴을 인식해 차량의 도어를 제어하고 등록된 운전자에 맞춰 운행 환경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GV60는 올해의 이노베이션과 함께 올해의 SUV에도 올랐다.

아우디 RS e-트론 GT도 올해의 디자인과 올해의 퍼포먼스에 각각 올라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올해의 그린카에는 기아 EV6가, 올해의 유틸리티에는 쌍용차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각각 선정됐다.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심사 여건 속에서도 지난 한해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엄격한 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심사에서는 8개 부문 중 6개 부문의 수상 차량이 전기차일 정도로 전동화 모델이 대중화되고 있고, 시장 침투 속도 또한 빨라 내년 심사에서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판도 변화가 예고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서울 반포 세빛섬 2층 컨벤션홀에서 '2021 자동차인' 시상식과 '2022 올해의 차' 시상식이 함께 열렸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