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은 "정부 여윳돈, 4년 만에 최대치 기록"


가계여윳돈은 1년 만에 10조원대 밑으로 떨어져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지난 9월까지 가계 여윳돈은 다소 줄어든 반면 정부는 세수 호황과 경상수지 흑자 등으로 최근 4년간 가장 많은 여윳돈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7년 3/4분기 중 자금순환'에 따르면 3분기 가계·비영리단체·비금융법인·일반정부·금융법인 등 우리나라 경제활동의 결과 발생한 국내부문 순자금운용 규모는 35조 3천억원으로 전 분기(17조 2천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순자금운용은 자금운용액에서 자금조달액을 뺀 값이 양(+)인 것을 의미한다. 동 수치가 음(-)인 경우에는 순자금조달로 지칭한다. 순자금운용 부문은 타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고, 순자금조달 부문은 타 부문으로부터 자금을 공급받는다.

부문별로 규모에서 작지 않은 차이를 보였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전 분기(10조 5천억원)보다 7천억원 감소한 9조 8천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19조 2천억원)부터 올해 1분기(14조 1천억원)에 이어 3분기 연속 감소했다. 10조원대 밑으로 떨어진 것은 작년 3분기(6조 2천억원) 이후 1년 만이다.

가계와는 반대로 일반정부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더 커졌다. 전 분기(14조 5천억원)보다 3조 5천억원 증가한 18조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3년 3분기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재정 조기집행과 세수 확대, 전 분기(165억 달러)대비256억 달러를 기록한 경상수지 흑자의 영향을 받았다.

비금융법인기업은 순자금조달 규모 1조 2천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14조 8천억원)보다는 규모가 크게 줄었다. 금융법인은 전 분기(7조 1천억원)에서 1조 6천억원 증가한 8조 8천억원의 순자금조달 규모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9월 기준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1천657조 7천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보다 39조원 늘어난 수치다. 금융자산은 3천577조 1천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46조 8천억원 증가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은 "정부 여윳돈, 4년 만에 최대치 기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