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연구데이터 깨울까…"유인책 관건"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 TF 회의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정부가 연구개발(R&D)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연구 데이터 공유·활용 제도화를 추진한다. 연구원이 자발적 참여를 끌어낼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만드는 일 등이 과제가 될 전망이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영민 장관 주재로 '모아서 새롭게'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데이터 활용 연구자, 컴퓨팅 전문가, 연구행정가 등이 모여 연구 데이터 공유·활용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가 연구 데이터 공유·활용 방안을 마련하려는 이유는 R&D 과정에서 활용되지 못하는 데이터 때문이다. 연구성과물로 관리되지 않던 중간 데이터, 실패로 규정돼 사장된 데이터 등을 모아 '지식자산'으로 만들어 R&D 성과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유 장관은 "개별 연구기관과 연구원이 캐비닛, 서랍 속에 재워두고 있는 연구결과를 꺼내 함께 새로운 발견을 해보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연구 데이터 규정조차 없어…단계적 입법 추진

해외에서는 연구 성과와 과정을 개방하는 '오픈 사이언스' 정책이 확산하고 있다.

연구 데이터의 폭발적 증가, 현대과학의 거대·복잡화로 다양한 분야 간 융합연구, 공동 연구가 확대되고 있다. 실제로 2000년 이후 수상한 노벨과학상 54건 가운데 42건이 공동수상이다.

반면 국내는 제도, 인력, 인프라 전 측면에서 기반이 부재한 실정이다. 연구 데이터 관련 규정은 아예 없다. 유전체·소재 등 특정 분야와 국제 공동연구 차원에서 일부 데이터가 관리되는 정도다. 데이터 분석 연구그룹과 인력에 대한 정책도 없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연구 데이터 공유·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입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단기적으로는 '국가연구개발사업 등의 성과평가 및 성과관리에 관한 법률', '공동관리규정' 등에서 말하는 연구 성과물에 연구 데이터를 추가하며 근거 조항을 마련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시범 사업 등 분야별 추진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연구데이터 법제를 정비할 계획이다.

◆연구원 자발적 참여 관건

특히 연구원이 연구 데이터를 스스로 공유하도록 유인하는 일이 향후 과제 중 하나다. 연구 데이터의 범위나 품질 수준·유지 등도 논의 대상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연구 데이터를 제출하도록 의무화를 시키면 좋겠지만, 어느 정도까지 의무를 부과할 지 등은 쟁점 사안"이라며 "미국도 10년이 넘게 걸린 문제"라고 말했다.

김철민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연구 데이터 공유는 국가 과제로 추진돼야 할 뿐 아니라 문화적 접근이 이뤄져야 한다"며 "연구자들의 사고 변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