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대란] 국내 워너크라이 감염 신고 10건


어제보다 1곳 추가

[아이뉴스24 성지은기자]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가 전 세계를 강타한 지 5일째인 16일 아침까지 국내에서 10개 기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랜섬웨어와 관련된 국내 기업의 감염 의심 건수는 13건. 이 중 감염 신고 건수는 10건이다.

하루 전인 15일(오후 5시 기준)에 비해 신고 건수가 1건 늘었다. 지난 15일 감염 의심 건수는 13건, 신고 건수는 9건으로 집계됐다.

118상담센터 랜섬웨어 관련 문의는 지난 13일부터 16일 오전 8시까지 총 3천543건으로 나타났다.

다만 미신고 접수 건수를 포함하면 실제 랜섬웨어 피해는 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정부와 보안업계에서는 업무가 시작되는 월요일인 15일부터 피해가 확산될 것으로 우려해 랜섬웨어 피해 예방 요령을 알리는 등 노력해왔다. 보안 패치를 업데이트 하는 등 발빠르게 대처해 기업 및 기관의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는 지난 12일(현지시간)부터 영국, 러시아 등 전 세계 100여개 국가 이상에 피해를 확산시킨 랜섬웨어다. 윈도 운영체제(OS) 취약점을 악용한 랜섬웨어로, 네트워크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PC 등 스마트기기에 사용자 허가없이 침입한 뒤 감염 기기 내 파일을 암호화하고 이를 빌미로 사용자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2023 DNA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