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꺾인 롯데百, '바비'로 제2 전성기 노린다


매출 호황이었던 2009년 프로모션 부활…한 달간 '바비' 프로모션 진행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롯데백화점이 오는 18일부터 '바비 러브즈 롯데(Barbie Loves LOTTE)'를 주제로 마텔사와 함께 '바비(BarbieTM)'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바비'를 활용해 백화점 디자인, 인형 전시, 컬래버레이션 상품, 체험존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이는 것으로, 마케팅부문, 상품본부, 디자인실이 함께 참여해 백화점 전체 콘셉트를 바비로 통일했다.

지난 1959년 포니테일의 헤어스타일과 '블랙 앤 화이트' 스트라이프 패턴의 수영복 모습으로 화려하게 데뷔한 바비는 올해로 출시 58주년을 맞이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개의 인형이 판매될 정도의 세계적인 캐릭터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창립 30주년인 지난 2009년 바비 출시 50주년을 맞아 마텔사와 함께 바비 프로모션을 진행했으며 행사 기간 동안 방문 고객은 10% 이상 늘었다.

롯데백화점은 바비 프로모션을 8년만에 부활시키면서 백화점 매출이 호황기였던 시절로 돌아가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2008년 세계 금융 경제 위기 이후 2009년부터 2011년까지의 백화점 업계는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특히 2009년은 롯데백화점 1년 매출 신장률이 10%를 넘긴 마지막 해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마텔사와 함께 바비 프로모션을 부활시켰으며 대규모 전시회를 통해 바비의 역사를 소개하고 컬래버레이션 상품 및 전점 바비 디자인도 새롭게 준비했다.

우선 롯데백화점 오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잠실점 에비뉴엘과 광복점 갤러리에서 '바비 더 아이콘(BARBIE THE ICON)' 전시회를 개최하고 다양한 시대의 바비들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이탈리아 무덱뮤지엄이 한국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회로 200여점의 세계적인 희귀 상품을 준비했다.

또 이번 전시회에는 1959년에 제작된 최초의 바비를 선보이며 세계 5대 바비 컬렉터가 소장하는 빈티지 바비들과 크리스챤 디올, 베르사체, 코치 등과 협업해 만든 명품 바비들도 준비했다.

더불어 롯데백화점은 오는 18일부터 5월 18일까지 백화점 33개 점포의 다지인을 바비 테마로 장식한다. 남성·여성패션 매장의 마네킹을 바비 장식으로 꾸밀 계획이며 특히 여성 브랜드 중 듀엘, 린, 럭키슈에뜨 에서는 인기 상품을 미니어처로 만들어 바비인형에 입혀 선보인다. 또 바비 쇼핑백 제작 및 점포 쇼윈도우를 바비 이미지로 장식하며 본점 영플라자 미디어파사드에도 바비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다음달 18일까지 남성·여성패션 매장에서 바비 컬래버레이션 상품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스타일러스 등의 주얼리 브랜드와 플레이노모어, 에고이스트 등의 의류 브랜드, 시나앤소모 등의 리빙 브랜드 등 총 20여개 브랜드에서 200여종의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출시한다. 같은 기간 동안 본점과 잠실점에서는 해당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한 곳에서 판매하는 특설매장도 오픈한다.

롯데백화점 김대수 마케팅부문장은 "바비 프로모션을 처음 선보인 2009년은 백화점 업계의 매출이 호황기였던 시절이며 그 시절의 향수를 다시 느끼기 위해 8년만에 다시 한번 바비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이번 프로모션은 마케팅, 상품본부, 디자인 등 다양한 팀이 함께 협력해 기획한 만큼 백화점을 방문한 고객들이 쇼핑하는 동안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