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코리아하우스 개관식 열어

리우올림픽 참가 한국선수단 지원 위해 마련


[류한준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는 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지역에 있는 코리아하우스에서 공식 개관식을 개최했다. 체육회는 2016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한국 선수단 지원을 위해 코리아하우스를 열었다.

체육회가 코리아하우스를 준비한 건 이번 대회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4년 아테네올림픽부터 참가 선수단 총괄 지원과 언론 홍보, 국제 스포츠 교류 등을 위해 코리아하우스를 운영했다.

코리아하우스는 급식지원센터 뿐 아니라 선수단 휴식 공간, 위기관리 지원 공간 등으로 나눠 운영된다. 체육회 측은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다양한 부분에서 지원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리우 올림픽 코리아하우스는 선수촌에서 승용차로 15분 거리에 위치했다. 선수단을 위한 한식(도시락)과 휴식 공간(선수 라운지)을 제공한다. 선수단 기자회견장도 준비해 홍보활동에도 힘을 보탠다.

개관식 외에 오는 7일에는 '한국의 밤', 20일에는 '선수단의 밤' 행사도 각각 예정됐다. 조영호 체육회 사무충장, 이정관 주브라질 대사 등 100명이 개관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코리아하우스 기능 소개, 투어, 급식지원센터 오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정행 체육회 회장은 "리우올림픽이 진행되는 17일 동안 코리아하우스가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을 돕고 국민들의 응원 열기를 불러일으키는 선수단의 전진기지가 되기를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