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타트업, MWC서 세계 최초 점자 스마트워치 공개

'브라보 리스타트' 참가업체 DOT, 시각장애인 웨어러블 전시


[조석근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MWC 2016'에서 자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브라보 리스타트' 참여 업체 DOT가 세계 최초로 '점자 스마트워치'를 공개한다고 16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브라보 리스타트를 통해 제품을 완성할 수 있도록 기획 컨설팅, 개발 자금, 사무공간 등을 1년간 지원했다. 이번 MWC에서도 전시관을 마련, DOT을 창조경제 대표업체로 소개하고 글로벌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DOT의 점자 스마트워치는 총 30개의 작은 핀이 내장된 시각 장애인용 웨어러블 기기다. 스마트폰 문자와 SNS 등 텍스트를 스마트워치에 내장된 핀의 모양을 변형해 점자 형식으로 표현한다.

기존 시각장애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TTS(Text-to-Speech)' 서비스는 텍스트를 소리로 변환하기 때문에 공공장소에서는 사생활 노출 우려가 있다. 점자 스마트워치는 사용자가 이런 우려 없이 손가락으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DOT 외에도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기업 와이젯, 브라보 리스타트 참여 업체 비주얼캠프, 우수 협력업체 해든브릿지 등 총 4개 사에 전시 공간을 제공한다.

부스 설치 및 임차료, 운영 도우미, 항공료 및 숙박료, 입장권 등 행사 참가를 위한 경비 일체를 지원한다. 또 현장에서 해외 업체들과의 원활한 미팅을 위한 회의 공간을 제공하는 등 이번 MWC 참가가 글로벌 진출 성과로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김정수 CEI기획실장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업체들이 이번 MWC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내 스타트업 업체들의 성공 스토리가 확산될 수 있도록 MWC 이후에도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후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