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 구글과 스타트업 맞춤 코칭 지원

'B2G 위드 구글' 테크 프로그램 시작


[정은미기자]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센터장 오덕환)는 13일 글로벌 기업인 구글과 스타트업이 함께하는 'B2G 위드 구글(B2G with Google)' 테크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B2G 위드 구글'은 안드로이드 TV나 웨어 앱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구글의 기술 담당자로부터 개발 가이드라인과 개발 아이템에 대한 중간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이다.

올해 첫 프로그램으로 이날부터 진행된 'B2G 위드 구글'은 내달 18일까지 앞으로 총 4주 동안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톡(대표 최승철) ▲ReAllPlay(대표 윤미진) ▲크리에이티브밤(대표 마명엽) ▲사운들리(대표 이병엽) ▲데이사이드(대표 신윤철) ▲스마트동스쿨(대표 나준규) ▲포스티노(대표 김도형) ▲YDEA(대표 이재광) ▲B.U.S Creative(대표 이병엽) ▲유이스튜디오(대표 송유창) ▲위플래닛(대표 조덕기) 총 11개의 벤처기업이 참가한다.

참가기업은 구글 개발 담당자들과 개별미팅을 통한 1대1 리뷰를 받게 된다. 구글 개발 툴을 이용해 최적의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가이드를 전달받고, 서비스 아이템에 대한 중간 평가, 코멘트 등을 듣게 된다.

또한 개발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TV 또는 안드로이드 웨어 디바이스가 무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오덕환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장은 "국내 기업들이 구글의 가이드 안에서 세계적인 트렌드를 알고 해외로 진출 할 수 있는 우수한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