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서울시에 라이드쉐어링 합법화 요구

택시조합들과의 대화 독려 요청


[정은미기자] 서울시가 내년 1월부터 우버택시 신고 포상제를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우버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라이드쉐어링(ride-sharing) 합법화를 요구하는 공식 서한을 22일 보냈다.

이날 우버에 따르면 알렌 펜(Allen Penn) 우버 아시아지역 총괄은 박 서울시장에게 공식서한을 통해 우버가 택시와 협력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택시조합들이 우버와 대화를 할 수 있도록 독려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도시 중에 하나로 꼽히는 서울은 잘 갖춰진 대중교통 시스템에도 불구하고 300만대를 웃도는 차량들이 도시를 메우고 있으며, 대부분 일반인들이 운전하는 차량이라고 덧붙였다.

펜 대표는 "도로의 차량 수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라이드쉐어링과 같은 교통 옵션을 허용하는 것은 의미가 있으며, 이는 공유도시를 대표하는 모델이 되고자 하는 서울의 포부와도 부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버는 불분명한 법적 테두리에서 운영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 "서울시가 라이드쉐어링의 범위 확장을 고려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또 펜 대표는 "우버는 전세계 250개 이상의 도시에 진출했고, 이미 많은 도시에서 법적인 도전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는 기존의 법이 새로운 기술을 반영하고 있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한국에서도 우버와 관련된 오해와 법적 문제가 해결되기를 기대하면서 서비스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펜 대표는 우버 차단을 요구하는 서울의 택시 조합들에 관련, "우버는 이용자들에게는 향상된 서비스를, 운전자에게는 수익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택시 조합을 설득하는 방안을 모색해왔지만 안타깝게도 현재까지 조합을 설득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