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대선개입 특검' 제안에 與 '우려' 野 '신중'

與 "검찰 수사 지켜본 뒤 논의해도 안 늦어"…野도 '신중론'


[윤미숙기자] 여야는 4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 사건 관련 특별검사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금은 수사가 진행 중이고 이 시기에 특검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안은 행동"이라며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미흡한 점이 있다고 판단되면 그때 국회에서 특검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밝혔다.

특히 유 대변인은 안 의원이 특검 필요성을 강조하며 "과연 정부가 실체를 규명할 분명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주 법과 원칙에 따라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을 정확하게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입장을 표면한 이후 차분히 수사를 지켜볼 준비를 갖춘 정치권에 다시 정쟁의 씨앗을 뿌린 것은 아닌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안 의원이 검찰 수사와 사법부가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 운운하는 것은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발언"이라고 거들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대통령과 정부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잘못된 부분은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한 만큼 사법부의 최종 결과를 지켜보는 게 도리일 것"이라며 "안 의원은 잊혀져가는 자신의 존재감 부각시키고 싶은 생각이 있어도 사법부를 불신하고 사회적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은 삼가주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정치권이 국가기관 대선 개입 문제를 매듭짓고 국민들의 삶의 문제에 보다 전념해야 한다는 언급에 입장을 같이한다"면서도 "특검 도입 문제는 현재 진행 중인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재판 진행 상황, 또 다른 국가기관들의 대선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조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고 신중론을 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