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국내 전자책 유통 시장 본격 진출

'구글플레이 북' 앱에서 다운로드


[김영리기자] 구글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국내에서 전자책 사업을 시작한다.

구글코리아(대표 염동훈)는 5일 구글플레이 스토어에 '도서'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구글플레이 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자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한국어 서비스 론칭은 아시아에서 첫번째다.

구글플레이 스토어의 '도서' 카테고리에는 신간, 고전, 베스트셀러 등 전세계 도서뿐만 아니라 웅진출판, 문학동네, 위즈덤하우스, 시공사, 대교출판, 21세기북스 및 리디북스 소속의 출판사에서 제공되는 수만권의 도서가 제공된다.

최근 출간된 공지영작가의 '의자놀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칼 필레머의 '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등 전세계 글로벌 출판업체들이 제공하는 국내외 다양한 양서들을 편리하게 다운받아 볼 수 있다.

또한 구글플레이 북 서비스 사용자들은 클라우드 상에 있는 책들을 다양한 OS의 PC, 스마트폰 혹은 태블릿 등을 오가며 읽고 있었던 부분에 이어볼 수 있다.

구글플레이 북을 지원하는 기기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태블릿PC, 개인 컴퓨터에서 가능하며 곧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도 볼 수 있다.

구글코리아 염동훈 대표는 "국내외 유수 출판사들의 다양한 양서를 PC와 모바일을 오가며 편리하게 볼 수 있는 구글플레이 북 서비스를 국내에서 출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독서의 계절에 구글플레이 북과 함께 즐겁고 편리한 독서 경험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