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소프트, 독일에 APM 솔루션 수출

독일 SAB은행과 솔루션 공급계약 체결


[김국배기자] 제니퍼소프트가 독일계 은행과의 제품 공급계약을 성사시키며 유럽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제니퍼소프트는 주로 공공기관이나 금융권을 대상으로 거래를 진행해 온 독일 SAB은행에 자사의 애플리케이션 성능관리(APM)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솔루션의 규모는 약 3만2천 유로(한화 4천700만원)로 제니퍼소프트의 유럽시장 진출은 폴란드에 이어 두번째다. 과거 제니퍼소프트는 폴란드의 협력사인 월드IT 시스템(WorldITsystem)을 통해 폴란드의 국회도서관 등에 솔루션을 납품한 바 있다.

제니퍼소프트 관계자는 "독일에 진출한지 2년 만에 현지화를 완료했다"면서 "유럽경제의 중심인 독일을 기점으로 유럽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니퍼소프트는 올해 3곳 이상의 고객사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해외 매출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그 동안 제니퍼소프트의 해외 매출 비중은 약 20% 수준이었고 해외매출의 대부분은 일본과 동남아 시장에서 발생했다. 이 회사는 유럽시장을 포함, 해외 매출 비중을 올해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원영 제니퍼소프트 대표는 "앞으로도 철저하게 협력사 중심의 현지화 전략을 펼칠 것"이라며 "넙소프트를 중심으로 2,3차의 협력사를 발굴해 나가며 유럽 전체를 포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을 진행한 넙소프트(NupSoft)는 지난 3월 제니퍼소프트와 총판계약을 체결하고 유럽지사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독일 지역에 프리세일즈와 엔지니어를 전담하는 조직을 두고 제니퍼소프트의 직접 영업과 기술지원을 맡고 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