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해외 학술 전문 정보 제공

Taylor & Francis社의 학술서지 70만 건 검색 반영


[김영리기자] NHN(대표 김상헌)이 운영하는 네이버가 세계적 출판사의 학술자료 70만 건의 정보를 검색 내 신규 반영키로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현재 네이버 전문정보(http://academic.naver.com)에는 국내 90% 이상의 국내 학술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학술정보에 비해 해외 정보가 부족하다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해마다 세계적 전문 출판사들과의 제휴 등을 통해 해외 학술정보 검색 만족도 제고에 힘을 쏟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스프링거(Springer)사의 300만 건에 달하는 해외서지를 검색에 반영한 것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해외 서지를 보강해 왔으며, 올해 초 에머럴드(emerald)사에 이어 최근 세계적 출판사인 테일러앤프랜시스(Taylor & Fancis)사의 학술서지 70만 건을 추가 반영했다.

이로써 네이버는 약 400만 건에 이르는 방대한 해외 학술서지 정보를 포함해 전문정보 내 학술자료 1천192만 건, 특허·KS표준 541만 건, 통계 5만 건, 리포트 231만 건 등 약 2천만 건에 가까운 전문정보를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게 됐다.

NHN 한성숙 검색품질 센터장은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해외 학술정보를 지속 보강해오고 있으며, 이번에 세계적 출판사의 전문정보도 추가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네이버는 이용자 관점에서 보다 전문적이고 신뢰도 높은 검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