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부회장, 5G 현장 직접 챙긴다 "10년 성장동력"

"5G는 향후 10년간 성장 동력"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매주 목요일 현장 경영에 나서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 5G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했다고 회사측이 발표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 8월부터 현장 중심 경영을 위해 수도권 및 지방의 고객센터, 대리점, 연구개발센터까지 두 달 간 30여곳의 현장 근무지를 찾았다. 이 중 5G 기지국 설치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서울 노량진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은 하 부회장은 LTE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하 부회장은 황재윤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 인프라그룹장(상무)에게 '4G 성공경험을 살려 가장 차별화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 '겨울철 안전 장비 등을 재점검하고, 방한복 지급 시기를 당겨 추운 날씨 속 안전사고를 예방해 작업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 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하 부회장은 또 "5G는 향후 10년간 성장의 동력이 되는, 우리 통신업의 본질"이라며, 5G 시대에 유무선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가 갖는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내달 1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전파를 쏜다. 내년 3월 이후에는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서울시 전역을 비롯 인천광역시, 경기 부천시, 고양시, 광명시, 하남시 등 11개 주요 도시 지역에 5G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장비 구축을 위해 하루 평균 400여명 이상의 네트워크 인력이 현장에 투입되어 최적의 설계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서울 수도권에 최적화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