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씨아, 데뷔 6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개최

12월27일 28일 단독콘서트 '우리의 첫 번째 계절' 개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가수 앤씨아가 데뷔 6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앤씨아는 오는 12월 27일, 28일 양일간 서울 서교동 폼텍웍스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우리의 첫 번째 계절'을 개최한다. 2013년 데뷔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콘서트로 그 의미가 깊다.

데뷔곡 '교생쌤'부터 '오 마이 갓(oh my god)', '커밍 순(coming soon)', '난 좀 달라', '통금시간', '다음역' 등 귀여운 모습부터 파워풀한 가창력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사랑 받아온 앤씨아는 본인이 콘서트 타이틀을 정했다.

앤씨아는 "2년 전 처음으로 이선희 선생님의 콘서트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하면서 언젠가는 선생님처럼 꼭 콘서트를 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되었습니다. 2년이 지나 올해 다시 선생님 콘서트에 게스트로 올라 드디어 제 단독 콘서트를 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게 되어 정말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소중한 시간을 내어 제 콘서트를 보러 와주실 분들을 위해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앤씨아는 이번 콘서트에서 데뷔곡을 비롯하여 귀여운 안무와 가사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댄스곡들을 어쿠스틱하게 편곡하여 선보일 예정이며, 소극장 콘서트의 매력을 살려 관객들과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고 호흡하는 웃음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우리의 첫 번째 계절'의 티켓은 26일 오후 8시부터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