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미모UP"…위키미키, '러블리 갱스터즈' 컴백(종합)

11일 첫 싱글 '키스, 킥스'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틴크러쉬 콘셉트로 본인들만의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는 걸그룹 위키미키가 이번엔 한층 업그레이드된 러블리 갱스터즈로 돌아왔다.

위키미키는 11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싱글 '키스, 킥스(KISS, KICKS)'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위키미키는 "한 곡 한 곡 더 집중해서 보여드릴 수 있도록 고민하고 연구했다. 이전과는 조금 다른 느낌으로 돌아왔다. 새로운 매력 기대해 달라. 한층 업그레이드된 팀워크와 미모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크러쉬(Crush)'를 비롯해 좋아하는 마음을 자신 있게 표현하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팝 댄스곡 '트루 발렌타인(True Valentine)', 아기자기한 가사와 멤버들의 청아한 음색이 어우러진 미디엄 팝곡 '디어.(Dear.)' 3곡이 수록됐다. 3곡 모두 당돌하면서도 귀엽고, 자신감 넘치는 위키미키만의 '러블리 틴크러쉬' 콘셉트를 명확하게 보여준다.

멤버들은 "많은 곡을 받았는데 우리 매력을 더 보여줄 수 있는 곡이 뭘까 많이 생각했다. 그 중 딱 세 곡을 골랐다. 틴크러쉬적인 매력 뿐만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며 "키스 버전 킥스 버전으로 나뉘어져 있다. 키스 버전은 러블리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겼고 킥스 버전은 키스를 발로 차서 날리는 크러쉬한 매력을 만나보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유정은 '크러쉬'와 '트루 발렌타인' 랩 메이킹에 참여해 위키미키만의 위트와 개성을 표현하는데 힘을 보탰다.

최유정은 "평소 굉장히 고민하면서 단어를 선택하는 편인데 이번에도 재미있게 단어를 사용하려고 노력했다. 어렵지 않게 잘 써져서 재미있었다. 멤버들도 옆에서 제가 들려주고 그랬다. 멤버들이 좋은 걸 골라주기도 하고, '킬링 파트'라고 응원도 해줬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크러쉬(Crush)'는 레게와 일렉트로 하우스가 콜라보 된 뭄바톤(Moombahton) 댄스 장르 곡이다. 짝사랑에 빠졌지만 멀리서 바라보지만 않고, 솔직하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려는 당찬 소녀의 모습을 재기 발랄한 가사와 비트로 표현했다.

위키미키는 "처음 듣는 분들도 따라부르실 수 있을 만한 곡이다. 우리가 사랑에 빠져서 위키미키스럽게 당당하게 고백하는 내용이다"며 "포인트 안무 4개가 있다. 바라보는 동작의 봄봄춤, 줍는 느낌의 동작 줍줍춤, 숨는 느낌의 숨숨춤, 갖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갖갖춤"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크러쉬' 뮤직비디오에는 한층 더 세고 당돌한 러블리 갱스터즈로 돌아온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톡톡 튀는 컨셉츄얼한 코드네임과 총을 쥔 채 갱스터처럼 침투 작전을 펼치는 듯한 이색적인 장면, 위키미키 특유의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화려한 영상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위키미키는 "한 명 한 명 다 코드네임도 있고 캐릭터가 분명해졌다. 콘셉트가 러블리 갱스터즈인데 사람의 마음을 뺐는 귀여운 도둑이다. 소품들을 활용해 콘셉트를 잘 보여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위키미키는 12일 KBS2 '뮤직뱅크' 컴백 무대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멤버들은 "길거리에서 우리 노래가 좀 더 많이 들리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노래방에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는 애창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