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증시 폭락에 2% 급락…2170선 후퇴

코스닥은 3%대 약세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코스피가 2% 하락세로 출발하며 2170선까지 주저 앉았다.

11일 오전 9시10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4%(52.13포인트) 하락한 2176.48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보다 2.35%(52.45포인트) 내린 2176.16으로 출발해 217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밤 미국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기술주 우려 등 악재가 겹치며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3.1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3.29%), 나스닥 지수(-4.08%)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이 영향에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52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0억원, 425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이 내림세다. 삼성전자(-2.54%)와 SK하이닉스(-2.84%), 셀트리온(-1.22%), 삼성바이오로직스(-3.48%) 등이 대표적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3.31%(24.75포인트) 하락한 722.75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3.65%(27.28포인트) 내린 720.22로 출발해 3%대에서 좀처럼 하락세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코스닥에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2억원, 194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460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총 상위종목인 셀트리온헬스케어(-1.78%), 신라젠(-4.41%), CJ ENM(-1.18%), 포스코켐텍(-3.57%) 등 대부분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1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미국 증시 폭락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6%(8.3원) 급등한 1142.3원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 시초가가 1140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10월10일 이후 처음이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