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게임축제 이펀 2018 15일 막 올려

동성로 일대 게임으로 물들인다…지역 축제로 자리매김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대구 게임문화축제 이펀(e-Fun) 2018이 대구 동성로 일대에서 오는 15일 막을 올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이펀 2018이 9월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 진행된다.

18회를 맞아 국내 최장수 게임쇼로 자리매김한 이펀 2018은 지역 게임사들의 성장에 일조하기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했으며 지역민들의 게임문화 공유와 확산을 위해 매년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게임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호응을 얻었다.

올해 역시 지역을 대표하는 게임사들의 타이틀을 필두로 다양한 체험존을 마련했으며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을 기획, 지역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진정한 지역 축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특히 15일 오후 6시 30분 동성로 메인 무대에서 진행되는 개막식에는 개그맨 한민관이 사회를 맡으며 8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러블리즈'를 비롯해 '벤', 포크 락 밴드 '마쌀리나' 등이 초대가수로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뛰어난 무대 연출과 하모니로 화제를 모았던 게임영상 콘서트는 대구 게임 개발사인 라온엔터테인먼트의 '테일즈런너' OST를 게임영상 및 밴드음악, 댄스 퍼포먼스로 재구현한다.

이펀만의 볼거리인 '도심 RPG'도 올해 풍성한 콘텐츠로 중무장했다. 도심 RPG는 참가자가 가상의 게임 내 캐릭터가 돼 정해진 규칙을 따라 미션을 수행해 나가는 참여형 콘텐츠로 15일 오전 11시부터 임무수행 장소로 지정된 대구 지역 내 역사적 명소 및 유명 관광지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꾸며진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