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결별 요구에 폭행 "연락 안 돼"


[조이뉴스24 도철환 기자] 1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자신이 '구하라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27)로부터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구하라와 A씨에게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폭행 사건은 헤어디자이너인 남자친구가 결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구하라 SNS 캡처]

하지만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하라 소속사 측은 "구하라가 최근 스케줄이 없어서 담당자와 연락이 잘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인 확인을 하고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말해 구하라의 귀추가 주목된다.

도철환기자 dod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