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게임 문학상 응모작, 판타지·RPG 선호

300여편 다양한 작품 응모…9월 말 최종 수상자 발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스토리 공모전 '컴투스 글로벌 게임 문학상 2018'에 출품된 작품을 세계관 및 장르별로 분석한 결과, 판타지 세계관에 RPG 장르가 가장 선호됐다고 12일 발표했다.

지난 6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총 300여편의 작품이 접수된 가운데 작품 세계관으로는 판타지 장르가 전체의 71%로 가장 많았다. 게임뿐 아니라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오랫동안 꾸준히 인기를 얻는 장르라는 점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방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SF 장르 및 미스터리, 공포, 드라마, 전쟁 등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이 뒤를 이었다.

게임 장르 부분에서는 전체 응모 작품 중 30%가 RPG를 선택했다. 많은 이용자가 선호하는 장르이자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 상위권에 다수의 RPG가 포진된 상황 등도 영향을 미쳤다.

그 뒤로는 최근 게임 트렌드를 반영한 하이브리드(복합장르)가 26%로 강세를 보였고 모험과 퍼즐 등을 소재로 하는 어드벤처 장르가 23%, 액션(슈팅 포함)은 7%의 지지를 받았다.

회사 측은 작품을 접한 심사위원들이 소재의 다양성과 스토리 완성도 측면에서 긍정적 의견을 모았으며 완성도 높은 참신한 소재의 작품들이 대거 출품돼 심사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출품된 작품은 독창성, 완성도, 대중성 등을 고려한 공정한 심사를 거쳐 9월 말 최종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상 수상자 1명에게는 2천만원, 최우수상 수상자 1명에게 500만원, 우수상 수상자 2명에게 각각 2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