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두나무 대표① "좋은 코인 소개는 거래소의 역할"

"암호화폐 거래소 기준 마련 필요"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게임도 처음에 도박성이나 중독성이 강조되면서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듯이 블록체인도 그런 인식이 먼저 생긴 것 같습니다. 시장이 안정되면 긍정적인 가능성을 먼저 보고 걸맞는 제도적 틀을 빨리 만들어야 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9월 13~14일 이틀 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블록체인 개발자를 위한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8'을 개최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블록체인 개발자들 간에 진정한 토론이 이뤄질 수 있는 자리가 드물다고 생각해 이런 콘퍼런스를 개최하게 됐다"며 "매년 이 같은 행사를 개최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콘퍼런스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암호화페(코인)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돌아가기 위한 장치인데 마치 코인거래가 전부인냥 여겨지는 것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증권시장이 없었다면 주식회사 제도가 번창할 수 없었던 것처럼,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코인이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되고 거래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암호화폐 거래소의 역할이라는 설명이다.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는 단순히 거래 시스템으로써 기능하는 것뿐만 아니라 사실상 투자자에게 암호화폐를 추천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좀더 큰 책임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2만개가 넘는 코인이 있는데 거래소는 좋은 코인과 그렇지 않은 코인을 걸러내 상장을 시킴으로써 투자자들이 보다 좋은 코인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원화거래가 가능한 거래소의 경우 블록체인의 익명성과 실제 금융거래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하고 있으며, 자금세탁 방지를 할 수 있는 최전선에 있어 책임이 크다고 봤다.

이 대표는 "지금은 아무나 거래소를 만들 수 있는 상황이고 기준이 없다보니 작은 거래소에서 문제가 생기면 전체 거래소가 다 욕을 먹는 상황"이라며 "암호화폐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거래소 기준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암호화폐 가격이 급등하면서 정부가 블록체인에 대해 '투기판'이라는 인식을 갖게 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그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나눠서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암호화폐 가격이 안정되고 긍정적인 인식이 확산되면 여러가지 제도적 틀을 빨리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