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보수 야당 비준안·靑 초청 외면 비상식적"

정상회담 국회 초청 지난 8월 이미 문 대통령 직접 언급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의 비준안 처리와 청와대의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 여야 초청 반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당 원내 지도부 회의를 통해 "3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접촉이 대단히 활발하고 여러 가지로 남북관계와 한반도 비핵화, 평화체제에 대해 큰 기대를 갖게 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보수 야당이 (비준안 처리의 무산) 책임을 (여당에) 떠넘기려는 술책, 졸속 추진이라며 정상회담 초청에도 정치적·정략적이라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반응"이라고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 5월 이미 판문점 선언 여야 지지 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으나 한국당의 반대로 무산됐고 이후로도 비준안 처리를 여러 차례 설득, 3차 정상회담 전 처리 뜻을 이미 여러 차례 밝혔다"고 덧붙였다.

또한 "어제 현실적으로 정상회담 직전 비준안 처리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문제로 정쟁을 하지 말자고 합의했다"며 "이것은 비준안에 대한 국회 심사를 3차 정상회담 이후로 무조건 늦추는 게 아니다. 오늘 비준안이 제출되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절차에 따라 심사하되 3차 정상회담 성과를 검토해 결론을 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국회의장단, 여야 5당 대표 초청에 대해서도 "보수 야당이 이를 정략적이라며 반발하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며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이미 직접 요청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와서 청와대의 초청을 정략적, 졸속적이라고 반대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보수 야당이 정략적 판단 대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에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을 11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비용추계도 첨부되는 만큼 비용 규모를 둘러싼 정치권의 첨예한 논쟁이 예상된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