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푸드머스, '식중독 사태' 책임지고 피해 보상키로

대표 중심 비상대책위원회, 24시간 피해상담센터 운영…"책임 통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유상석 풀무원푸드머스 대표가 학교 급식 케이크로 인해 대규모 식중독 사태를 일으킨 책임을 지고 24시간 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하고, 피해자들의 병원비를 전액 보상키로 했다.

10일 풀무원푸드머스는 식품제조업체 더블유원에프엔비의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인한 식중독 의심 사고와 관련해 해당 제품의 유통 판매 업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또 24시간 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식중독 의심환자의 치료비 및 급식중단 피해 보상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업계에 따르면 풀무원푸드머스가 공급한 '더블유원에프엔비'가 만든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을 먹고 식중독 증세를 보인 학생은 9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55개 급식소에서 2천161명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이 관련된 식중독 사태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유상석 대표는 "이번 식중독 원인을 식약처가 조사 중이지만 해당 제품을 유통한 회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를 입은 학생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또 그는 "회사 임원진이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학생 현황을 파악하고 위로했다"며 "24시간 피해상담센터에서 피해 받은 분들의 고통과 어려움을 일일이 접수 받아 피해보상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적으로 병원에서 진료받은 학생들의 치료비 전액과 급식중단에 따른 학교 피해에 대해 보상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푸드머스는 식중독 사고 의심단계부터 운영해 온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에 '피해상담센터(080-600-2800)'를 설치하고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24시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유 대표 등 푸드머스 임원진들이 모두 나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한 해당 학교와 병원을 방문해 환자들을 위로하는 한편 피해 현황을 직접 파악하고 있다.

푸드머스 관계자는 "제조업체의 위생과 내부안전기준을 재점검했다"며 "해당 제품의 원재료, 완제품에 대한 식중독 원인을 정밀조사해 식중독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생 및 품질관리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식중독 예방 전담부서를 신설할 것"이라며 "선진국이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품질안전관리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