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홍 게임委장 첫 과제는 확률형 아이템 …"대안 검토"

청소년 보호 초점…"규제 위한 연구 아니다" 선 그어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이재홍 신임 위원장 체제에 돌입한 게임물관리위원회가 게임사들의 주력 비즈니스 모델인 확률형 아이템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하반기부터 청소년 보호에 초점을 맞춘 확률형 아이템 관련 연구도 추진한다. 게임위는 이 같은 연구가 규제 마련을 위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연구 결과에 따라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그 향방은 예측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재홍 신임 게임위원회 위원장은 7일 성남 킨스타워 대강당에서 언론사와 간담회를 갖고 "2015년부터 게임업계가 시행 중인 자율규제를 게임위도 지켜보고 있다"며 "확률형 아이템이 과하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고, 특히 이용자 보호 측면에서 게임위가 이를 엄격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한 확률형 아이템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떠난다면 이는 게임사들에도 큰 손실"이라며 "게임위는 특히 청소년 보호 방안을 위한 연구를 게임업계와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개봉 전에는 결과를 알 수 없어 이른바 '뽑기 상품'이라 불리는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업계 핵심 수익모델이다. 현재 국내 서비스 중인 대부분의 게임물에 이러한 형태의 상품이 탑재돼 있는 것.

그러나 이용자의 사행심과 과소비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를 규제하는 법안을 다수 발의하기도 했다.

현재는 게임업계가 2015년부터 자체적으로 시행 중인 자율규제안을 일단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이 위원장이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직접 언급,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린 셈이다.

다만 게임위 측은 "하반기 추진할 연구과제는 산업계 발목을 잡는 기준 마련을 위한 게 아니라 이용자 보호 차원에서 청소년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부작용을 고민하는 과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위원회 내부에서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심도있는 조사가 전혀 돼 있지 않아 해당 현상을 면밀히 살피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처방책을 도출하는 등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확률형 아이템의 부작용이 심화되면 게임업계 스스로가 늪으로 빠질 수 있다"며 "건강한 게임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관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게임위는 확률형 아이템 외에도 ▲온라인 게임 월 결제 한도 ▲암호화폐 게임 ▲회의록 공개 ▲사후관리 등 게임위를 둘러싼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다소 부정적 견해를 보였던 것과 달리 온라인 게임 결제 한도에 대해서는 업계와 의견을 같이 했다. 그는 위원장 선출 이전에도 해당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거듭 언급한 바 있다.

이 위원장은 "PC 온라인 게임 결제한도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며 "성인의 합리적인 게임 소비를 돕는 보완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고, 향후 주무부처, 관련 협단체와 협의해 합리적인 정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암호화폐가 접목된 게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최근 게임 내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지급한 모바일 게임 '유나의 옷장'이 게임위로부터 등급재분류 대상이 된 가운데, 해당 게임의 최종 등급 지정 여부가 뜨거운 감자다.

이 위원장은 "4차산업의 핵심 키워드라고 할 수 있는 블록체인을 콘텐츠에도 과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위원회로서는 굉장히 조심스러울수밖에 없다"며 "게임법과 등급분류 규정, 정부 및 유관 기관의 의견을 조율해서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그동안 외부에 공개되지 않았던 등급분류 회의록 등 등급분류와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 마련, 사후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100여명 규모의 게임물 모니터링 인력도 두 배 가량 늘리는 등 계획도 내놨다.

게임업계는 물론 언론과도 적극 소통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위원회 임직원의 역량과 여러 전문가, 국민들의 의견을 모아 지혜로운 해결방안을 하나씩 모색하고자 한다"며 "많은 분들의 고견에 항상 귀기울이고 배우는 자세로 소통에 적극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