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환상 콤비 손흥민-황의조, 벤투호에서도?

공격 호흡 좋아, 흐름 이어가면 시너지 효과 기대감도 상승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새롭게 출발하는 축구대표팀에서 가장 큰 관심은 역시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을 어떻게 활용하느냐다.

파울루 벤투(49) 감독 체제의 축구대표팀은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북중미의 강호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을 치른다.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첫 경기라는 점에서 내용과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손흥민은 공격 리더다. 월드컵에서는 최전방 공격수로 뛰었다. 공격 어느 위치에서나 뛸 수 있는 장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멕시코전에서 만회골을 넣었고 독일전에서는 쐐기골을 넣었다.

월드컵 당시에는 마땅한 원톱 자원이 없었기 때문에 공격 전반을 책임졌다. 상당히 힘들었고 부담감도 컸다. 김신욱(전북 현대)이 있었지만, 주로 높이가 필요한 상황에서만 제한적으로 활용됐다.

하지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새로운 모습을 확인했다. 가장 잘하는 좌우 측면 공격수로 이타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금메달 수확에 기여했다. 욕심을 내야 하는 순간에 팀의 공동 목표를 위해 양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벤투 감독 체제의 대표팀은 어떨까, 일단 아시안게임에서 9골을 넣으며 득점 부문 1위를 차지했던 확실한 원톱 황의조(26, 감바 오사카)가 함께 왔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경기가 예상된다.

황의조가 선발로 함께 나선다면 손흥민은 가장 잘 뛰는 위치인 측면으로의 이동이 유력하다. 김학범 감독은 수비에도 자주 가담하는 경기를 요구해 체력 소비가 많았지만, 적극적인 공격을 원하는 벤투 감독 체제에서는 좀 더 자유롭게 전방을 휘저을 것으로 보인다.

황의조와의 시너지 효과가 아시안게임에 이어 그대로 이어지느냐도 관건이다. 손흥민은 황의조의 두 골에 기여했다. '선 수비 후 역습'으로 한국을 상대했던 팀들에 빠른 공격 전개로 골을 뽑아내는 능력을 보여준 것도 인상적이었다. 둘이 호흡이 그대로 이어진다면 당분간 공격 걱정은 덜 수 있을 전망이다. 손흥민이 욕심을 얼마나 조절하느냐가 관건이다.

코스타리카의 수비진은 모두 월드컵에서 뛰었기 때문에 비교하기에도 적격이다. 벤투 감독이 빠르게 움직이는 전방 공격수를 좋아한다는 점에서 황의조와 손흥민의 콤비플레이에 대한 기대감은 더 커진다. 3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황의조의 활약에 따라 손흥민의 활용법도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고양=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